default_setNet1_2

대륙아주 IPA 법률고문으로 위촉

기사승인 [1864호] 2018.01.12  15:36:23

공유
default_news_ad1

- 1일 법률고문 계약, 항만·물류부문까지 업무영역 확장

법무법인 대륙아주가 인천항만공사(IPA)의 법률고문으로 위촉됐다.

법무법인 대륙아주는 1월 1일자로 IPA의 법률고문으로 위촉돼 인천항만공사가 수행하는 해양, 항만, 물류산업과 관련한 다양한 사업에 대해 전문적인 민형사상 법적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고 12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1년이지만 최장 3년까지 연장이 가능하다.

이번에 대륙아주가 IPA의 법률고문으로 위촉된 것은 해상에서 발생하는 선박충돌, 선박화재 등 고유한 의미의 해상분야 분쟁뿐만 아니라 항만공기업·물류회사 등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분쟁까지 업무영역을 확장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IPA 법률고문 전담변호사인 대륙아주 해상보험팀 성우린 변호사는 “인천항은 연간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이 300만teu에 달하는 국내 최대의 항만 중 하나다. 대륙아주가 IPA 법률고문으로 선정돼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대륙아주는 인천항의 항만경쟁력 제고를 위해 이름에 걸맞은 내실 있고 전문적인 법률 자문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법무법인 대륙아주는 함&김 법률사무소를 모태로 1996년 설립된 법무법인 대륙과 아주종합법률사무소를 모태로 1994년 설립된 법무법인 아주가 2009년 합병해 출범한 법무법인으로 합병후 꾸준한 발전을 거듭해 왔다.

대륙아주는 그 동안 기업의 인수합병, 국제거래/해외투자, 부동산·건설, 기업구조조정, 집합투자·자산운용, Financing, 조세, 산재 및 노동, SOC 관련 자문 및 이에 관련된 민·형사 등 각종 송무를 수행해 왔다. 현재 국내변호사 146명, 외국변호사, 변리사, 회계사 등 전문가 200명 이상으로 구성된 대한민국 8위 규모로 성장했다.

특히 대륙아주는 지난해 11월 해상분야의 다양한 분쟁들을 효율적으로 수행했다는 것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아 톰슨로이터가 발간하는 아시아지역 유력 법률 전문매체 아시안 리걸 비즈니스(ALB)가 선정한 ‘2017년 올해의 해상분야 로펌(Shipping Law Firm of the Year)’을 수상했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