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부산항 중소기업 우수인력 확보 지원

기사승인 [1981호] 2020.04.10  15:59:54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부산항 중소기업에 근무 중인 청년 및 일반 재직자의 장기재직 유도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기업 사업주와 핵심인력이 매월 공동으로 일정금액의 공제금을 적립하고 핵심인력이 5년 이상 장기 재직할 경우 성과보상금을 지급하는 정책성 공제사업이다.

BPA는 작년부터 10개 기업의 핵심인력 23명을 선정하여 매월 내일채움공제 적립금 중 10만원씩을 지원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의 지속적인 관심과 문의를 반영하여 금년에는 핵심인력 10명을 추가 모집하기로 결정했다.

모집분야는 정규직으로 6개월 이상 근무한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인 청년근로자를 대상으로 하는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와 직무기여도가 높아 장기재직이 필요한 우수인력을 지원하는 ‘일반 내일채움공제’ 가 있으며 기업별 인력구조에 따라 선택하여 지원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BPA 홈페이지(www.busanpa.com)의 배너 또는 ‘사회적가치(상단 메뉴)-동반성장-참여하는 동반성장-공지사항’에서 관련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접수기간은 4월 13일부터 5월 3일까지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BPA 사회적가치·혁신실 내일채움공제 지원사업 담당자(051-999-8585, 8586)에게 문의하면 된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