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포상 최대 1천만원

기사승인 [1954호] 2019.10.09  13:05:06

공유
default_news_ad1

유류세보조금을 부당하게 챙긴 자를 신고포상하면 포상금이 최대 1천만원으로 확대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연안화물선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신고포상금을 상향 조정하는 내용을 담은 '내항화물운송사업자의 유류세보조금 신고포상금 지급 등 운영에 관한 고시'를 개정해 10월 1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행위를 한 내항화물운송사업자를 신고‧고발한 자에게 그동안 30만 원부터 최대 300만 원의 포상금이 주어졌으나 앞으로는 100만 원부터 최대 1천만 원의 포상금이 주어지게 된다.

또한 내항화물운송사업자 유류세보조금 지급지침(고시)을 개정해 10월 10일부터 함께 시행한다. 이에 따라 불법 해상유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내항화물운송사업자의 유류세보조금 청구 시 정유사 등으로부터 정상적인 석유 수급거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출하전표, 연료유공급서 등의 제출이 의무화된다.

이와 함께 운송사업자의 경영부담 완화를 위해 유류세보조금 지급기한을 2020년 12월 31일까지 1년 연장한다.

최종욱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은 “이번 고시 개정을 통해 유류세보조금 부정수급 신고가 활성화되고 부정수급을 사전에 예방하여 투명한 해상유 유통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