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IPA, 2019 적십자 바자 참가

기사승인 [1954호] 2019.10.04  10:33:56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항만공사 임직원들이 적십자 바자에서 사회적기업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남봉현)가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적십자 바자’에 참가해 예비 사회적 기업의 제품을 판매해 발생한 수익금과 공사에서 준비한 기부금을 불우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날 바자에 참가한 IPA 직원들은 예비 사회적 기업인 ‘밸리스’와 유해어종인 배스를 업사이클링한 반려동물용 간식 및 영양제(국산츄르, 천연타우린, 갈매기밥 등)를 판매했다.

IPA 안길섭 일자리사회가치실장은 “불우이웃돕기 성금 마련을 위한 적십자 바자 행상의 좋은 취지에 공감해 사회적 기업과 함께 참여했다”면서, “사회적가치 실현을 선도하는 공기업으로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밸리스’는 인천 소재 3개 국가 공공기관이 공동으로 조성한 ‘인천 사회적 경제 활성화 기금(I-SEIF)’의 육성지원을 받는 펠로우로 선정된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배스로 만든 갈매기밥, 일본산 대체 국산 츄르를 제품화하여 주목받고 있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