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일여객선사 운항 중단 잇따라

기사승인 [1946호] 2019.08.13  10:43:55

공유
default_news_ad1

- 장기화될 경우 선박 매각, 파산 우려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항의 표시로 국민들의 자발적인 일본 여행 자제 운동이 벌어지면서 한일간에 취항중인 여객선사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7월 일본의 경제보복조치 시행이후 일본 여행객이 급감하면서 일부선사들이 선박 운항을 중단을 결정했고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선박 매각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부산항에는 미래고속, 대아고속, 한일고속, 쓰시마고속훼리, JR큐슈 등 5개 여객선사, 팬스타라인, 부관훼리, 고려훼리 등 카페리 선사 3개사 등 총 8개 선사가 취항중이다.

7월 이후 여행객이 급감하면서 한일고속이 7월 26일부터 선박검사를 이유로 부산-히타카츠(대마도) 항로를 가장 먼저 중단했고 쓰시마고속훼리도 8월 2일부터 역시 선박검사를 이유로 부산-이즈하라(대마도) 항로를 중단했다. 이어서 미래고속해운이 16일부터 부산-이즈하라 항로를 중단키로 했고 대아고속은 일부 항차를 중단하고 있다.

화물과 여객을 동시에 처리하는 카페리선사들의 경우 여객선사들보다 상황은 좋지만 전년대비 여객이 40~50% 이상 감소하면서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화물은 아직까지 크게 감소하지는 않았지만 양국간 무역 분쟁이 장기화될 경우 화물 부분도 상당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해운업계 한 관계자는 “여름 성수기에 한일관계가 경색되면서 한일여객선사들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재무상태가 열위한 일부 선사의 경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불가피하게 선박을 매각하고 사업 철수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서 “정기여객항로는 한번 운항이 중단되면 재개하는 게 쉽지 않다. 또한 운항중단 장기화로 선박이 매각될 경우 선원들의 일자리가 사라지게 된다. 해양수산부 차원에서 여객선사들에게 긴급 경영자금을 지원한다든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