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5명 뽑는 도선사 시험에 214명 몰려

기사승인 [1937호] 2019.06.11  11:37:49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수부, 2019 ‘도선사‘ 수습생 선발시험 실시

올해 25명을 선발할 예정인 도선 수습생 필기시험에 214명이 몰렸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6월 20일(목) 부산 영도구 한국해양수산연수원에서 ‘2019년도 도선수습생 필기시험’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선사는 무역항에서 선박에 승선하여 해당 선박을 안전한 수로로 안내하는 전문 인력으로, 해양수산부는 올해 역대 최다 선발인원인 25명의 도선사를 선발할 예정이다.

지난 5월까지 마감된 응시현황을 살펴보면, 올해 도선수습생 필기시험 응시생들은 총 214명으로 지난해에 비해 약 60여 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해부터 응시자격이 6천톤 이상 선박의 선장경력 5년에서 3년으로 완화됨에 따른 것으로 보이며, 경쟁률도 8.6대 1을 기록하여 지난해(7.4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6월 20일에 시행되는 필기시험은 법규, 영어(해사영어 포함), 운용술 및 항로표지 3과목이며, 필기시험 합격자는 6월 28일(금) 오전 10시에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 )에 발표될 예정이다.

필기시험 합격자에 한해 7월 중 면접시험이 치러질 예정이며, 최종 도선수습생으로 선발되면 해당 도선구에서 6개월간 200회 이상 도선실무수습을 받게 된다. 수습생들은 실무수습 과정을 모두 마친 후 내년 초에 실시되는 도선사 시험에 합격하면 최종적으로 도선사 면허를 받아 항만별로 배치될 예정이다.

류종영 해양수산부 항만운영과장은 “시험 응시자격 완화에 따라 더욱 우수하고 역량 있는 도선수습생을 선발하여 항만 안전을 강화하고 도선서비스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