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부산항 공공디자인 직무 특강 개최

기사승인 [1934호] 2019.05.17  16:55:36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15일 오후 본사 1층 대강당에서 부산디자인센터 배기범 진흥본부장을 연사로 초청하여 “새로운 부산항, 공공디자인 혁명”을 주제로 직무 특강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배기범 진흥본부장은 이날 강연에서 “디자인은 인간이 사회 속에서 인식하는 모든 문제와 이를 해결해나가는 모든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흔히 생각하는 ‘단순히 뭔가를 아름답게 만드는 행위’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니 디자인은 우리 주변의 모든 것과 연계된다.

배기범 본부장은 이어 “좋은 도시, 새로운 부산항을 만들기 위한 공공 디자인의 첫걸음은 문제의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BPA 남기찬 사장은 “경제성, 심미성, 사용성이라는 좋은 디자인의 3대 요소를 균형 있게 활용하고 문제 해결과정에서 창의력을 더하여 부산항을 가치 있는 삶의 공간으로 재창조하기 위한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BPA는 분야별 최고 전문가를 초청하여 진행하는 ‘직무 특강’을 매월 추진할 예정인데, 참석 대상을 기존 BPA 직원에서 부산항 종사자까지로 확대하여 배움의 기회를 지역사회와 공유할 계획이다.

한국해운신문 maritime@mpress.co.kr

<저작권자 © 한국해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